온라인예약 - 호주클럽 02-541 2040
 

호주클럽 - 02-541 2040

          
                             

 

 

공지사항

질문과 답변

여행후기

전문가 칼럼

관광지 안내

관광지 할인

호텔 안내

금주의 특가

온라인 예약

맞춤견적

 

 
작성일 : 16-09-15 16:36
왜 알뜰관광 슬림을 선보이는가?
 글쓴이 : 호주클럽
조회 : 1,506  

안녕하세요. 호주클럽입니다.

아직은 한국여행의 99%가 시드니, 시드니+골드코스트, 시드니+멜번, 시드니+퍼스 정도일 것이라 생각합니다. 가장 큰 프레임으로 보면 모두 도시여행이고, 약간의 근교 여행이 있습니다.

왜 알뜰관광 슬림이 좋은가?

시드니를 예를 들어 보겠습니다.

1) 사용호텔은 한국 대형여행사의 패키지와는 달리 시내를 즐길수 있는 시내 호텔을 사용하였습니다. 시내 호텔은 3,5성이라고 해도 쇼핑여행을 위해 사용하는 4성의 외곽 호텔보다 비쌉니다. 시내 호텔에 있으면 언제라도 자유롭게, 서큘러키, 록스, 킹스크로스, 월드 스퀘어에 자유롭게 도달할수 있으며, 시내의 야경도한 무료로 언제라도 즐길수 있기 때문입니다. 사실 시드니는 밤이 매우 좋은 여행지이며, 아름다운 노천카페에 앉아 경치를 본다든지하는 낭만도 즐길수 있습니다.

2) 쇼핑을 하지 않고, 저녁시간 시내의 저렴한 쇼핑몰에서 자유롭게 쇼핑을 할수 있는 시간이 충분히 보장되며, 현지인들이 가는 쇼핑몰은 저렴하고 좋은 품질이 많아 여행의 즐거움이 됩니다.

3) 시드니 시내는 볼것이 아주 많습니다. 구도시인 록스 지역과 서큘러키, 나안적인 달링하버, 쇼핑의 천국이라 말할수 있는 월드 스퀘어 쇼핑몰이 있습니다. 패키지의 경우 오페라 하우스 앞에서 사진을 찍고 15분간 자유시간(사진 찍는 일 말고는 아무것도 할수가 없음) 기껏해야 오페라 하우스 내부투어입니다. 본다이 비치와 더블베이등 몇 지역은 사진을 찍기 위해 방문합니다.

당사가 이층 더블테크인 익스플로로 버스(한국어 안내방송 제공)를 사용하는 것은 시드니 시내의 다양한 구경거리를 자유롭게 타고 내릴수 있고, 가장 정확하고 평화로운 시드니 여행이 가능할 것입니다. 더블 테크에서만 볼수 있는 경치는 더 감동적일 것입니다.

4) 블루마운틴 투어를 왜 기차와 익스플로러 버스를 이용해서 하는가?
블루 마운틴은 시드니 도심에서 2시간 걸리는 곳에 있습니다. 버스는 길이 좀 막히면 2시간 30분이 걸립니다. 또한 하루 8시간이 기본 업무 시간으로 개인 가이드를 하든, 단체를 하든 행사에 제약이 있습니다. 패키지여행은 쇼핑 때문에 시간이 더 없어, 블루 마운틴에 가서 에코 포인트 및 스카이레일, 케이블카등을 타고 바로 시드니 시내로 돌아 옵니다. 또한 중국 관광객이 많아 스케일 레일을 내려 갈때 따야 하는데, 쇼핑 시간을 맞추기 위해 반대로 타서 스릴을 못 느낄때가 있습니다.
저희가 한국인 가이드를 사용하거나, 한국인 현지 투어를 해도 반드시 4시 30분에는 시내로 돌아 와야 합니다. 현지 투어가 패키지 보다 좋은 것은 블루마운틴의 25개 볼 것 중에 로라 마을을 가서 자유시간을 1시간 주는 것입니다. 식사가 불포함 되어 있어도 이것이 더 좋은 여행입니다. 왜냐하면 로라마을에서 재미 있게 1시간을 보내면서 현지 마을을 체험하며, 그곳에도 현지인 쇼핑 센터가 있고, 노천 카페 스타일의 레스토랑과 바에서 식사를 하실수 있기 때문입니다.

당사는 블루마운틴을 외국인처럼 재미있게 재대로 보기위해, 25개 지점을 둘러 보는 익스플로러 버스(5-6개 스탑 추천) + 로라마을 즐기기 + 스카이 레일이 재미 있으면 한 두번 더 타 보실수 있고, 4개의 간단한 산책로중 긴 1시간 짜리 산책로도 이용 하실수 있으며, 카툼바의 작은 마을을 둘러 보는 재미도 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블루 마운틴에서 출발하는 기차를 5시 이후로 예약하고 있습니다. 참고로 기차는 시간 마다 운행하므로 더 늦은 시간에 타시면 더 오래 체류하실수도 있습니다.  

단체가 아닌 개인에게 한국인 가이드를 붙이면 위와 같이 정상적으로 할수는 있으나, 5시 이후의 임금에 대해서는 정상 임금의 1.5배를 지불해야 하므로 시드니 귀환이 늦으면 가이드피는 엄청 비싸집니다. 따라서 4-6인 가이드 투어도, 단체여행도 쇼핑이 없기에 1시간 정도 귀환을 늦출수도 있지만, 늦게 오면 버스는 길이 막혀 정체가 되는 현상도 있어, 세계적인 문화 유산 지역인 블루마운틴을 사실 재대로 여행할수 있는 방법은, 시드니의 고질적인 도로망을 피할수 있는 기차가 좋고, 기차만이 추가 요금없이 많은 시간을 블루마운틴과 카툼바 지역에서 보낼수 있기 때문입니다.

6) 사실 포트 스테판은 세계적인 여행지가 아니고, 로컬이 여행가는 가까운 여행지입니다. 모래 사막과 돌고래 관광, 와이너리 식사를 할수 있는데, 이것은 안보셔도 문제가 없습니다. 저비스 베이는 더욱 낙후된 지역이라 별로입니다. 헌터벨리가 좋은데 패키지 스타일의 헌트 밸리 여행은 그냥 와이너리 가서 식사하고 오는 것입니다. 이런 휴양지는 헌터밸리 지역의 리조트에서 머무면서 차분히 평화롭게 둘러보고, 와이너리 산지를 즐기는 것이 휴양여행이지만, 아직 재대로된 여행은 비싸서 아무도 하지 못합니다.  물론 당사가 자유여행으로 재대로된 상품을 제공했지만... 휴양객이 가는 지역이라 관광형과는 다릅니다.

7) 단체와 개인은 항공권 가격이 약 10-15만원은 차이가 납니다. 그래서 개별 티켓은 패널티 없이 연장이 되지만, 단체는 반대로 미화 300불의 패널티를 물어야 하는 규정이 있습니다. 마일리지도 개인은 100% 적립이고, 단체는 80% 적립이죠. 아무튼 똑 같은 4박 6일 시드니 일정이라면 단체는 일반인보다 항공권이 10-15만원은 싼것은 사실이나, 단체는 5박 7일은 이상은 못합니다. 왜냐하면 1박만 늘려도 쇼핑은 망가지기에 아마 1박 추가가 싸구려 단체의 경우는 호텔도 외곽이고, 식사도 좋치 않아 15만원 이하로 추가 하면 되지만, 실제는 이전 모든 4박의 쇼핑을 망치므로 1박 추가는 최소 50-60만원을 더 받고, 그 뒤의 1박은 정상적으로 계산될 것입니다. 역산하면 여기서 쇼핑의 기대치를 알수 있는데, 세상에서 가장 오염된 쇼핑문화가 호주에 있고, 가장 문제 있다고 믿는 태국은 이에 비하면 빙산의 ㅇ일각에 불과합니다. 왜냐하면 청정지역이라고 말하고 속이는 것이 가장 쉽기 때문입니다.

15만원 이라는 더 비싼 항공권을 개인에게 쓰면서(개인 티켓은 할인이 없음, 다만 일직 예약시 저렴한 항공권이 있으나 단체보다는 10-15만원 비쌈) 모든 정상적인 여행사는 고객이 원하는 박수의 아름다운 여행을 만드는 것입니다.

8) 시드니 시내에 있으면, 하루 블루 마운틴을 가야하고, 하루는 본다이 비치 및 시내관광하면 4박 6일도 매우 좀 박수가 모자랍니다. 시드니는 최소 7일(현지 5박)을 하는 것이 여행 초보자는 가장 이상적이나 박수를 줄여가면서 힘들고 빠른 여행을 하는 것입니다. 단, 예외가 60대 이상의 시니어 고객중 여행 초보자는 시드니 2박을 해도 충분할 것이라 생각합니다.

이런 모든 것이 복합되어, 역시 싼 것이 비지떡입니다. 노쇼핑이라고 반드시 명시한 상품이 저렴하다면 그 상품은 예약을 해도 무방할 것입니다. 다만, 예약시 일정표에 명시된 호텔 또는 호텔 사정이 어려우면 같은 지역이나 더 좋은 지역에 업그레이드를 반드시 약속 받아야 합니다.

좋은 여행은 반드시 2단계를 거쳐야합니다. 
여행을 가시는 지역에 대한 충분한 공부를 일반 여행책에서 해야하며, 일반 여행책자들은 수준이 낮기에 해당 지역의 전문가와 반드시 조언을 받으면 100% 실수 없는 여행이 가능할 것입니다.
여행은 유연한 것입니다. 수학처럼 1+1이 2가 아니고, 2보다 작거나 클수가 있는데, 좋은 여행에는 유연성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면 도심에서 길을 잃어도 곧 찾게 되므로 꼭 지도에 의지할 필료가 없으며, 어떤 경우는 계획하지 않은 것을 우연히 만날때 더 큰 즐거움이 있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여행 전문가를 만날때, 반드시 그 사람의 조언이 100% 맞다고 생각하면 안됩니다. 여행은 개인의 취향을 드러내기에, 절대 완벽할수가 없고, 전문가의 조언을 받아 여행객이 걸러내어야만 더 좋은 여행이 가능한 것입니다. 여행의 주체는 여행객이고, 어떤 사물을 봐도 보는 사람의 눈에 다 다르기에, 모든 여행객이 보편 타당하게 좋다고 확신하는 곳을 전문가도 추천할수 밖에 없는 상황이기 때문입니다.

2006년 호주클럽은 현지의 모든 어트랙션과 좋은 위치의 호텔을 상품별 배열하고 판매하고 있습니다. 당사의 상품은 원하시는 것은 추가로 집어 넣을수도 있고, 원치 않는 여정을 뺄수도 있는 유연한 상품입니다. 호텔도 가족이면 가족이 원하는 객실과 아파트먼트 등으로도 바꿀수 있지만, 일반적으로 아파트먼트는 호텔보다 객실 요금이 더 비쌉니다. 왜냐하면 아파트먼트는 거실이 따로 있고, 취사도 할수 있으며, 객실이 또한 있기 때문입니다.

100% 유연함을 가지고 알뜰관광 슬림을 만드니, 많은 이용을 하시고, 100% 깨끗하고 자유로운 낭만적인 여행이 가능했음을 즐명하시기 바랍니다.

========= 쇼핑센터 방문없는 좋은 호주 여행 " 호주클럽 " =======